홍준표 "윤석열은 그냥 조용히 있으라"... '안보문제 미흡' 공격
홍준표 "윤석열은 그냥 조용히 있으라"... '안보문제 미흡' 공격
  • 내외일보
  • 승인 2021.09.2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떠들수록 비리 의혹과 무지만 더 부각된다”며 "그냥 조용히 있으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7일 자신의 SNS에 “자기 후보의 무지는 탓하지 않고 벌떼처럼 나서서 군사비밀 운운하는 것은 캠프의 무지도 스스로 폭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작계 5015는 2016년 만들 당시부터 언론에 공개돼 일반화되어있는 안보 상식이다”라며 “최근 김여정 대남 협박 내용도 모르는 그 후보의 안보 무지는 더욱 놀랍다”고 말했다.

이어 “이래서 어떻게 52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대통령을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김종인 위원장이 파리 떼가 들끓고 있다는 말이 괜한 말은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부동산 비리 연루 참모에, 아들 갑질 논란 참모에, 장모 비리, 아내 비리 의혹에, 본인 고발 사주 의혹까지 있으니 윤 전 총장은 그냥 조용히 계시는 것이 스스로를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6일 채널A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토론회에서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작계 5015’에 대해 아느냐"고 묻자 “글쎄요, 한 번 설명해달라”고 답했다. 이후 다시 질문을 받자 윤 전 총장은 “국가 남침 비상시에 발동되는 작전 계획 아니냐”고 답했고 홍 의원은 “작계 5015는 그게 아니고 한미연합사령부가 전시에 하는 대북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대통령으로서 작계 5015가 발동되면 제일 무엇을 먼저 할 것인가”라고 다시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제가 대통령이라면 한미연합작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일단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홍 의원은 “작계 5015는 이미 미국 대통령하고 협의가 끝났는데 (무슨 통화를 한단 말인가)”라며 “원래 작계 5027, 5029가 있었는데 다 폐기되고 2016년에 작계 5015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작계 5015는 한미 연합군의 전시작전계획 중 하나로 핵심 내용은 북한 핵무기 사용 징후 포착 시 선제타격, 북한 급변사태 발생 시 한미연합군 투입 등이다.

한편 이날 토론에서는 윤 전 총장이 김여정이 군사적 균형을 깨지 말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했는데 어떻게 보나”라는 홍 의원의 질문에 “언제 했습니까? 이번에?”라고 답하는 등 안보 문제에 대한 준비가 미흡한 이미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