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제보사주 의혹' 박지원 국정원장 입건
공수처, '제보사주 의혹' 박지원 국정원장 입건
  • 내외일보
  • 승인 2021.10.06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6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범여권 인사 등에 대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제보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따른 것이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2부(부장검사 김성문)는 전날 박 원장을 국가정보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지난달 13일 박 원장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설명불상의 인물 등 3명이 고발사주 의혹에 관해 언론사 등에 제보를 모의했다며 공수처에 고발했다. 

조씨가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에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배후에 박 원장이 있다는 취지다.

공수처는 두 차례에 걸쳐 고발인 조사를 벌인 뒤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공수처는 이날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집행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정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장으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발장은 조씨가 지난해 4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받은 것과 비슷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지난해 8월 당무감사실장이던 조 모 변호사에게 최 대표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줬다고는 인정했지만, 입수 경위는 알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수처는 텔레그램을 통해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김 의원을 거쳐 조씨에게 전달된 고발장과 실제 검찰에 제출된 고발장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