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윤석열 대통령? 창피해 죽을 것"
황교익 "윤석열 대통령? 창피해 죽을 것"
  • 내외일보
  • 승인 2021.10.0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익 SNS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王(왕)'자와 항문침 논란 등에 휩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황씨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손바닥에 王자 새기고, 항문침 전문가를 대동하고, 천공스승이라는 도사의 정법 강의를 듣는 자가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다"며 "불법한 행위는 아니다. 비도덕적이라고 평가하기도 애매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다만, 그를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외국에 내놓을 만한가만 따져본다"며 "저는 창피해서 죽을 것 같다"고 썼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TV토론에서 왼쪽 손바닥 한가운데 '王'으로 보이는 글씨를 노출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3·4차 토론회에서도 윤 전 총장의 손바닥에 비슷한 형태의 문자가 적힌 것이 확인됐다. 이에 윤 전 총장이 무속인을 만나 주술적 의미에서 손바닥에 王자를 새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윤 전 총장은 지지자가 써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대권 경쟁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특정 역술인과 연관돼 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해 "천공스님을 아느냐" "이병환이라는 사람을 만나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천공스님은 스스로 윤 전 총장의 멘토라고 주장하며 유튜브에서 이른바 '정법' 강연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병환씨는 '항문침 전문가'로 불리는 인물이다. 이씨는 지난 6월9일 윤 전 총장이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을 방문했을 때 윤 전 총장 바로 옆에서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