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이재명 구속 될 수도... 제보 많다"
이낙연 측 "이재명 구속 될 수도... 제보 많다"
  • 내외일보
  • 승인 2021.10.07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좌)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좌)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이낙연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측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임 및 구속 가능성을 언급하며 '결정적 제보'가 있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볼 때 유동규가 지금 배임 이유로 구속되어 있는데 그 위에 있는 시장이 설계했다고 본인 스스로 이야기를 했다. 시장이 배임 혐의가 있을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 사안"이라며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대장동과 관련해서 캠프 쪽에 제보가 들어오고 있나"고 묻자 설 의원은 "들어오고 있다. 많은 제보가 들어와 있는데 우리가 수사권이 없기에, 그냥 알고만 있지, 이야기하기가 참 힘든 구조"라고 답했다.

설 의원은 "지금 결정적인 부분들도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수사를 하고 있다. 수사하면 다 나온다. 많은 언론들이 이 사안을 놓고 파고들고 있기 때문에 수사도 제대로 안 하면 다 드러난다"고 말했다.

그는 "그걸 대비해서 당 지도부가 판단을 하고 장치를 해야 하는데 이재명 후보로 딱 정해서 그냥 가겠다는 거 아닌가. 이재명 후보 잘못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잘못될 가능성이 얼마나 많은데"라며 '이재명 위기론'을 꺼내들었다.

설 의원은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 상당수가 도저히 이재명은 못 찍겠다 이런 사람이 엄청나게 있다. 3분의 1은 있는 걸로 조사 결과가 나온다. 30% 이상이 있는 걸로 나와 있다"며 "그분들의 마음이 굳어있는 게 현상이기 때문에, 그분들에게 아무리 우리가 노력한들 안 돌아올 것이라는 게 우리 판단"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전날에도 이재명 후보를 향해 "국민의 절반 정도가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식하는 현실을 직시해 국민 눈높이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다루라"고 압박했다. 

설 의원은 논평을 통해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 49.7%가 대장동 사태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식하고 있다.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답은 29.4%에 그쳤다"며 지난달 29일 본지 여론조사 결과 내용을 근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라망신퇴출ㅇㅇ 2021-10-08 03:51:04
\ 이재명한테 국민이 속았다 특검하자 국정조사하자 전과4범 이재명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전과 4범 이재명 검색확인하자 퇴출하자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2&no=7284505 아이친 오토방이 민식이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576 장제원 아들 노엘 방지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426 인터넷 주소복사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면 된다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개나소나 정치하면 대한민국 개판된다 대한민국 파이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