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장 시절, 화천대유 분양물량 늘렸다... 임대물량은↓
이재명 시장 시절, 화천대유 분양물량 늘렸다... 임대물량은↓
  • 내외일보
  • 승인 2021.10.07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추진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과 관련, 당시 주택건설계획 변경으로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장동 분양물량이 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국민임대주택 물량은 7%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임대주택 비율 축소는 성남시장 퇴임 후의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입수한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인구 및 주택건설계획' 자료에 따르면, 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대장지구 블록(A1, A2, A11, A12)의 2016년 세대수는 2015년 6월 최초계획 대비 10.5%(186세대) 늘어난 1964세대였다.

그러나 국민임대주택 블록(A9, A10)의 경우, 같은 기간 7.2%(111세대)가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해 수천억원대 이익을 봤다는 점에서 이같은 물량 증가가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이뤄진 것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용적율에도 변화가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최초 계획 당시에는 모두 180%였으나 2016년 계획에는 화천대유의 A1, A2, A11, A12블록 모두 195%로 상승했다. 이를 통해 화천대유의 특정인물들이 막대한 수익을 챙기는데 도움을 줬다는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반면에 60㎡ 이하 국민임대주택은 당초 이재명 시장 시절인 2015년 2월 공모지침서를 통해 1603가구로 지정됐으나, 넉달 뒤 성남시는 주택건설계획을 통해 임대주택을 1532세대로 축소하고, 2016년에도 주택건설계획을 변경하면서 다시 1421가구로 줄였다.

김 의원 측은 화천대유 등 민간 사업자가 사업 설계 단계부터 돈이 안 되는 임대주택을 줄이고, 자신들의 수익과 직결된 분양물량과 용적율은 크게 늘리는 식으로 수익을 극대화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김 의원은 "무주택 서민들의 임대주택을 외면하고 유독 화천대유의 고가 분양세대를 증가시킨 것은 공익에 기여한다는 도시개발법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평생 내 집 마련을 갈망했던 대장동 주민들을 두 번 울리는 조치였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라망신퇴출ㅇㅇ 2021-10-08 03:51:39
\ 이재명한테 국민이 속았다 특검하자 국정조사하자 전과4범 이재명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전과 4범 이재명 검색확인하자 퇴출하자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2&no=7284505 아이친 오토방이 민식이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576 장제원 아들 노엘 방지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426 인터넷 주소복사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면 된다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개나소나 정치하면 대한민국 개판된다 대한민국 파이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