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shorts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shorts
  • 배영래 기자
  • 승인 2021.10.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shorts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 |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shorts #누리호
 
인 대통령은 오늘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우리나라가 독자개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뒤 “자랑스럽다”며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발사 결과에 대해 대국민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루어졌지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 언급했습니다.
 
대통령은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며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주를 향한 꿈을 한층 더 키워나간다면 머지않아 우주 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이라며 “누리호와 함께 드넓은 우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더 힘차게 전진하자”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