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전화 낭독 프로그램으로 치매 예방!
서초구, 전화 낭독 프로그램으로 치매 예방!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10.22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낭독의힘’ 프로그램 오디오북 제작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서울 서초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외출을 자제하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가정에서 안전하게 치매예방관리를 받을 수 있는 비대면 텔레케어 서비스 ‘낭독의 힘’, ‘독·보·적’ 프로그램을 작년 9월부터 제공하고 있다.

우선, ‘낭독의 힘’ 프로그램은 경증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기억키움학교에서 큰 글씨 책, 독서대, 필사노트, 필기도구로 구성된 키트를 제공하고 주 1회 씩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담당 작업치료사가 약속한 시간에 전화를 걸어 어르신이 정해진 분량만큼 낭독을 하면 치료사가 음성 녹음을 하는 방식이다. 매 회기마다 녹음한 음성파일은 프로그램이 종료될 때 ‘나만의 오디오북’으로 제작하여 어르신과 가족에게 제공한다. 올해는 낭독하는 책과 관련된 문제풀이 활동을 더한 ‘낭독의 힘 +(플러스)’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그동안 ‘낭독의힘’ 프로그램에는 46명이 참여하였으며, 참가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프로그램에 만족한다는 응답이 93%가 나올 정도로 이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독·보·적’ 프로그램은 독서(독), 걷기(보), 쓰기(적)이라는 의미로 경도인지장애군과 정상군을 위한 치매예방 인지건강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참여에 필요한 큰 글씨 책, 독서대, 만보계, 필사노트 등 꾸러미 물품을 서초구 치매예방센터에서 가정으로 우편 발송하여 치매예방에 효과적인 전화낭독활동을 돕는다. 이와 함께 참여자의 걷기와 쓰기활동을 독려하고 1:1 카카오톡(인증사진 전송) 관리를 실시한다. 작년부터 53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일상생활에서 치매예방 활동을 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고령자가 사용하기 쉬운 전화를 이용한 코로나19 감염위험 제로의 비대면 치매예방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어르신들의 인지 및 신체기능향상에 도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