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질게해 죄송"... 문재인 "이제 그 심정 알겠죠?"
이재명 "모질게해 죄송"... 문재인 "이제 그 심정 알겠죠?"
  • 내외일보
  • 승인 2021.10.2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간 면담.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간 면담. / 청와대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 16일 만인 26일 청와대에서 처음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회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차담 배석 후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가 청와대에 초대해 줘서 감사하다는 말을 했고, 어제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잘 들었는데 자신의 생각과 너무 똑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은 정책보다 다투거나 네거티브한 측면들을 많이 보도하지만 정책 경쟁은 꼭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변화의 속도가 빠른 시대로 정책도 과감하게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게 개인적 생각"이라고 조언했다. 이 후보는 "대통령과 제 생각이 너무 일치해서 놀랄 때가 있다"고 반응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의 연속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 위기로 디지털 전환이 빨라졌고 기후위기 대응도 가속화하는데 이러한 짐은 현 정부보다 다음 정부가 지는 게 더 클 것 같다"고 하자, 이 후보는 "그 짐을 제가 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답하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에게 "우리 민주정치사에 유례 없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문 대통령에게 "마음에 담아둔 이 말씀은 꼭 드리고 싶었다"며 "지난 대선 당시 제가 좀 모질게 한 부분이 있었던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가 됐으니까 그 심정을 아시겠죠"라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경쟁했고, 이후에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해냈고, 대통령으로서, 경기지사로서 함께 국정을 끌어왔다"며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는데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돼 여러모로 감회가 새롭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아우르고 하나가 되는 게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만난 것은 아주 좋았다"고 평가했다.

지난 2017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당내 '비주류'이자 '비문재인계'인 이 후보는 당시 1위 주자였던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의 가치는 민생개혁과 평화인데 문 대통령이 잘 수행했다"면서 "경기지사도 문재인 정부의 일원 아니냐. 끝까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한 정부,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도 "끝까지 많이 도와달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 수석은 "대장동 의혹이나 부동산 등과 관련한 대화는 오가지 않았다"고 했다. 

특히 "대장동의 '대'자도 나오지 않았다"며 "사전에 이 후보 측과 얘기한 것은 선거운동 관련한 얘기는 하지 않는 것으로 하자고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한 대화도 없었다고 한다. 이 수석은 "오늘은 무거워질 수 있는 얘기를 다 피하다보니 가벼운 얘기만 나왔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