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 고석정 꽃밭 성료, 39만여명 방문
철원군 고석정 꽃밭 성료, 39만여명 방문
  • 김의택 기자
  • 승인 2021.11.01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 직접적인 소비지출 효과 80억 … 철원 관광브랜드 홍보 효과 톡톡
철원군 고석정 꽃밭 성료, 39만여명 방문

[내외일보] 김의택 기자 = 철원군 고석정 꽃밭에 관광객 39만여명이 방문, 직접적인 소비지출 효과만 80억원으로 추산되는 등 성료했다.

지난 9월4일 재개장 이후 10월31일 고석정꽃밭 폐장까지 총 누적 관람객은 39만298명으로, 하루 평균 6,729명이 방문했다. 10월3일 개천절에만 하루 3만3,150명이 꽃밭을 찾아 최다 관람일로 기록됐다.

인근 식당과 펜션, 농특산물 판매 등 관광객의 직접소비지출 효과로 1인당 하루 2만원씩 단순 계산으로도 80억원에 육박해 지역경제활성화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또 철원고석정 꽃밭은 인근 철원한탄강 은하수교와 주상절리길 잔도, 물윗길 등 철원지역 주요관광지에 대한 간접적인 홍보효과로 철원군 관광 브랜드 이미지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거리두기와 발열체크, 방문자 기록 등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운영한 결과 단 한건의 감염사례도 보고되지 않았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야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고석정 꽃밭 주변 상권 활성화 등 지역경제활성화에 상당한 효과를 냈다”며 “안보중심이었던 철원의 관광을 한탄강의 수려한 자연을 활용한 힐링의 중심 도시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