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대통합 탈당 대 사면론’에 정치권 ‘요동’
[칼럼] ‘대통합 탈당 대 사면론’에 정치권 ‘요동’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11.0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더민주를 탈당했던 현직 단체장을 ‘경선에 25% 감점 탈당 페널티(벌칙)’이 없이 대선을 위해 무조건 입당시킨다면 더민주를 지켜왔던 정치신인 등은 패할 수밖에 없다. 차기 총선은 멀었으므로 탈당 전직 금배지 등 입지자들은 입당해도 별 무리 없지만, 지자체장 등 지방선거 입지자들은 대선 직후, 지선인데 감점 없이 입당은 기존 더민주 후보군 집단반발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

더민주 ‘이재명’ 대선후보가 밝힌 ‘대통합 탈당 대 사면론’에 내년 3.9 대선 2개월여 후, 6.1 지선에 엄청난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더민주에 포진한 지자체장이나 광역·기초의원 후보 군들이 좌불안석이다. ‘탈당 대 사면론’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권교체나 국민의힘 지지율이 정권재창출 및 더민주보다 높게 나오는 등 대선 초박빙이 예상됨에 따른 고육지책이다. ‘부동산 폭등 및 대장동 사태’ 등 여권에 불리한 대형 이슈도 적지 않다. 그러나 ‘벌칙’ 없이 입당은 “산토끼를 잡으려다 집토끼들이 모두 도망칠 수 있다.”

더민주 구체적 대안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과거 탈당했던 무소속이나 민생당 등에 소속한 지자체장이나 차기 총선 입지자들은 벌칙 없이 입당시킬까 촉각을 곤두세우나 더민주 입지자들은 “벌칙도 없이 대선을 위해 무조건 입당시킨다면 누가 당을 지키겠는가”라며 “걸핏하면 탈당했다가 대선 직전 입당이 줄을 지을 것”이라고 항변한다.

더민주 ‘이재명’ 후보가 박빙 승부가 될 야권 후보와 대결하려면 범진보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의견 때문이다. 당장 더민주 전신이던 새정치연합 등을 탈당해 국민의당이나 민생당을 거쳤거나 무소속으로 남아있던 정치인은 희색이다. 차기 총선은 2024년 실시돼 국민의당을 거쳐 바른미래당 및 민생당이거나 무소속 금배지 입지자들은 급할 것이 없다.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동철 전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미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지지선언을 하고 캠프에 가담했다. 정동영·조배숙·유성엽·김관영 등 호남권 전직 금배지들도 24년 총선 더민주 공천 여부를 알 수 없고, 정권 재창출 및 지역구 축소 등 차기 총선 정치 판도가 어쩔지 모르는데 섣불리 입당할 수 없고, 이들 지역구 더민주 금배지 반발도 예상돼 큰 의미는 없다.

그러나 지자체장이나 광역·기초의원 입지자는 다르다. 대선 직후 지선이 있어 정권 재창출 여부와 상관없이 더민주 바람이 적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탈당했던 지선 입지자들은 벌칙 없이 입당을 적극 환영한다. 지자체장이나 지방의원 선거에서 ‘공천=당선’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누차 복당을 희망했던 정치인에는 ‘암흑 속에 서광’인 셈이다.

전북에서는 3선 연임까지만 가능한 규정에 남원시와 순창군이나 현직이 불출마를 선언한 전주시는 많은 인물이 공천과 민심확보에 부심하는데 탈당 인사 복당은 과열 경쟁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익산시와 고창·무주·임실군은 현직 무소속 단체장이 대부분 3선이나 재선을 노려 복당 및 입당은 ‘현직’ 프리미엄에 더민주 ‘대선 직후 순풍’까지 얻을 수 있어 초미의 관심사다. 이들 지자체장 대부분은 행정을 잘 펼쳐온 데다 지역구 관리도 엄청난 공력을 들여 벌칙 없이 입당하면 ‘공천’은 신진 정치인보다 훨씬 수월하다.

때문에 “과거 탈당했던 지선 입지자 한 명 입당 여부가 대선에 별 영향도 없는데 감점 없이 입당시킨다면 당을 지켜온 훨씬 많은 입자자 반발로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고 항변한다. “특히 전직이 아닌 현직 입당은 ‘경선에 25% 감점’ 벌칙을 엄격 준수하지 않으면 대선에 엄청난 마이너스를 초래할 것”이라는 으름장도 있다. 2년여가 남은 차기 총선을 염두에 둔 탈당 정치인은 대선 결과 및 공천 여부나 24년 정치 판도를 알 수 없어 관심이 없어 보이나 지선 입지자는 사활이 걸린 문제다. “대통합을 하려다 대분열이 크게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