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광명시 열린시민청은 넷제로 놀이터
지금 광명시 열린시민청은 넷제로 놀이터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1.11.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기후의병들의 탄소중립 실천 사례 공유의 장을 펼치다
광명시청

[내외일보] 박상덕 기자 = 광명시는 12월 4일 기후에너지동아리 성과보고대회를 앞두고 열린시민청(구,평생학습원) 1층에서 ‘1.5℃기후의병넷제로놀이터 작품 전시회’를 진행 중이다. 전시회는 11월 23일부터 12월 7일까지 진행된다.

2021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모인 동아리는 청소년 11개팀(충현중 구름빵, 충현중 블루스카이, 푸른별지구, 초록시이소, 광명시자원봉사센터 Y.G.T청소년봉사단, 철산초 탄소중립 동아리, 초록지역아동센터 그린리더, 새터e들, 소하초 맹꽁이수호특공대, 지구사랑동아리(초등1학년)과 일반 10개팀(지구수호특공대, 아토, 우리숲사랑, 슬로우어스, 스밈, 노플맘, 아티스트웨이, 맘스그린에너지, 광명그린서포터즈, 새터e곰들)이다.

각 동아리의 탄소중립 실천을 하는 방법도 다양하다. 아나바다(아껴쓰고 나눠쓰고 받아쓰고 다시쓰는)를 실천하는 어린이동아리, 줍킹을 널리 확산시킨 지구수호특공대, 슬로우어스 성인동아리 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한번 쓰고 버려지는 물건을 새활용하는 동아리(아토, 스밈 등)까지 활동 범위가 다양하고 넓다.

특히 반 아이들을 데리고 동참한 교육현장의 지도교사들의 활동은 더 다양하다. 학교에서 1일 채식 급식 진행하기, 상자텃밭에서 채소 길러 나누기, 비건빵 만들기, 멸종위기에 놓인 두꺼비 지키기 등 지구를 지키기 위한 실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1.5℃기후의병넷제로놀이터 작품 전시회는 이런 활동의 결과물로 시민과 함께 공유하여 탄소중립 실천을 확산시키겠다는 1.5℃기후의병들의 다짐이 담겨 있다.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들이 12월 4일 토요일 열린시민청 2층 공연장에 모여 동아리성과보고대회인 ‘1.5℃기후의병넷제로놀이터’를 개최한다. 활동사례공유를 통해 더 많은 기후의병시민동지를 찾기 위한 활동으로 보인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쿨루프 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광명형 넷제로에너지카페를 거점으로 하는 찾아가는 기후에너지 시민교육을 더욱 늘리고 시민참여형 에너지 공동체 형성 및 도심 속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지역에너지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