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여고 논란에 한 대형학원장 "진명여고 퇴원시킬 것"
진명여고 논란에 한 대형학원장 "진명여고 퇴원시킬 것"
  • 내외일보
  • 승인 2022.01.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목동의 한 수학 학원 원장 A 씨가 올린 게시물 / SNS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최근 서울 목동 진명여고 학생이 국군장병에게 보내는 위문편지에 '성희롱', '조롱' 등의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된 가운데, 목동의 한 대형 학원 원장이 진명여고 학생들을 두고 "퇴원시키겠다"고 선언해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서울 목동의 위치한 한 대형 학원 원장 A씨는 자신의 SNS에 최근 논란이 된 위문편지 사진을 공유하며 "목동 진명여고 수준 잘 봤다"며 "앞으로 절대 진명여고 학생은 가르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원하고 있는 진명여고 학생들도 내일 전부 퇴원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의 게시글에는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위문편지 하나만 보고 애꿏은 학생을 내쫓는 게 교육자로서 옳은 태도인가', '모든 진명여고 학생들이 그런 게 아닐텐데 지나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한 진명여고 학생이 군 장병에게 보낸 위문편지에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 '저도 이제 고2이라 죽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깐 열심히 하세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학교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본교의 위문편지 쓰기 행사와 관련하여 물의가 발생한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