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산 고추냉이 ‘인기’ 고공 행진
철원산 고추냉이 ‘인기’ 고공 행진
  • 김의택 기자
  • 승인 2022.04.1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군 방송 · 뉴미디어 활용한 홍보마케팅으로 인지도 급상승
철원산 고추냉이 ‘인기’ 고공 행진

[내외일보] 김의택 기자 = 철원군의 홍보마케팅으로 고추냉이가 인기다.

철원 고추냉이가 뉴미디어(유튜브)와 방송에 소개되며 인지도가 상승, 매진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철원군에 따르면 지역 모 농업회사법인의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철원산 고추냉이(생와사비) 근경이 품절됐다.

철원산 고추냉이는 최근 백종원 클라쓰·생생정보(KBS2), 생방송 오늘저녁(MBC), 농부의 신(유튜브) 등 여러 방송에 소개됐다.

특히 강판에 갈아먹는 근경의 맛이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근경 이외에도 쌈으로 먹는 줄기와 잎, 이를 가공한 고추냉이 장아찌 등 다양한 제품도 화제가 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겨자무(서양고추냉이, 홀스래디시)가 아닌 진짜 고추냉이(와사비)를 만날 수 있는 곳은 철원 지역이 유일한 실정이다.

이는 고추냉이(와사비)는 환경에 지극히 민감한 작물로 생육범위가 상당히 좁아 그늘지고 12~15℃의 깨끗한 물이 풍부한 곳에서 잘 자라나기 때문이다.

철원군의 샘통은 현무암 용암대지에 형성된 용천으로 그 수온이 약 13~15℃로 일정하며, 겨울에는 얼지 않고 심한 가뭄에도 수량이 줄지 않아 고추냉이가 자라기에 최적의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다.

철원군 관계자는 “철원의 샘통 물을 먹고 자라 맛과 향을 자랑하는 철원 고추냉이의 근경을 강판에 갈아먹는 모습이 소개되면서 인지도 또한 높아졌다”며 “우리군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이 판로 걱정 없이 잘 판매될 수 있도록 맞춤형 홍보마케팅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철원군은 2020년도부터 수립된 철원지역특화작목 중장기 5개년 계획에 따라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철원플라즈마산업기술연구원의 퀀텀닷 식물조명과 연계해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