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옷 가격 안나왔나?" 황교익, '일침'
"김건희 옷 가격 안나왔나?" 황교익, '일침'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1 06:5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희 여사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취임식을 가지고 임기를 시작한 가운데,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김건희 여사의 의상을 경쟁적으로 보도했던 언론을 비꼬아 눈길을 끈다.

황씨는 이날 SNS에 "기자 여러분, 오늘 (취임식에서) 김건희 여사가 입은 옷의 구매처와 가격이 아직 안 나왔나요"라고 짧게 적었다.

이같은 황씨의 언급은 그동안 김 여사가 착용했던 옷에 대한 가격과 브랜드 등을 소개했던 언론의 속보 경쟁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 여사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의상과 구두를 모두 흰색으로 맞춰 '올화이트' 패션을 선보였다.

앞서도 황씨는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임기개시 상징행사’라는 표현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씨는 같은날 SNS에 "윤석열 대통령 임기개시 상징행사는 행사의 성격이나 내용을 말한다"며 "이런 문구는 행사 기획·진행 문건에 쓰는 것이지 대중에게 드러내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중에게는 윤석열 대통령 임기개시 상징행사의 의미를 흥미롭게 드러내는 문구를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 행사인데 창피할 정도로 촌스럽다"며 "5년간 이런 꼴을 보아야 한다는 게, 참담하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리새 2022-05-15 08:26:16
싼티발언

Papyruspt 2022-05-11 11:25:53
ㅉㅉㅉ~!!!
유구무언!!
한심한 언행

아는만큼 2022-05-11 10:53:18
아는만큼 보이고 아는만큼 들린다더니 딱 그만큼인가보네요...실망스럽습니다

서상열 2022-05-11 08:59:50
제가 인상이 순수하고, 성품도 온화하고, 음식 칼럼도 맛깔스럽게 표현해서 황교익 선생을 참 좋아했는데. 요즘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그 것도 한쪽에 치우쳐 있는 모습을 보니 어딘지 모르게 맞지 않은 옷을 입은 모습에 "이 것도 돈벌이의 한 방법인가"생각하며 많이 '짠 '합니다.
이제 본연의 자리로 돌아 오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이상희 2022-05-11 08:37:31
머리가 비어서 생각할 능력이 부족하면 본능에 의지하게된다.사람의 수준은 언행으로써 평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