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상납 의혹' 이준석 징계안 연기... 김현숙 "신속히 처리해야"
'성상납 의혹' 이준석 징계안 연기... 김현숙 "신속히 처리해야"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국민의힘 징계 절차와 관련해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 대표의 징계 여부 결정을 지방선거 뒤로 미루겠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다른 기관의 경우 이런 결정에 동의하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미뤘다는 사실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면서도 "미루지 말고 신속히 처리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조 의원이 "민주당 성비위는 단호하게 말하는데 국민의힘 관련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하자, 김 후보자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국회사진기자단

김 후보자는 앞서 여가부 폐지 여론이 높은 이유를 묻는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민주당 출신 지자체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적극 대응해야 할 주무 부처로서 제 역할을 못해 국민 분노가 있었다"고 말해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오는 6월 1일 지방선거 이후에 개시한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앞서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지난달 19일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를 국민의힘 윤리위에 제소한 데 이어 26일과 지난 9일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이 대표의 변호인 김연기 변호사의 '증거인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를 향해 이 대표에 대한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