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변협, ‘코로나19와 인권 취약집단의 보호’ 세미나 개최
대한변협, ‘코로나19와 인권 취약집단의 보호’ 세미나 개최
  • 이수한
  • 승인 2022.05.1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5. 18.(수) 오후 3시, 웨비나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는 5월 18일(수) 오후 3시에 ‘코로나19와 인권 취약집단의 보호’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협회는 현재 코로나19 감염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그와 관련된 다양한 인권침해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에 따라 인권 취약집단에 대한 인권 실태를 파악하고 관련 법령 및 매뉴얼 등을 검토하여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하였다.

세미나 좌장을 맡은 오세범 변호사(대한변호사협회 생명존중재난안전특별위원회 위원)의 주재하에, 대한변호사협회 코로나19와 인권TF에서 활동 중인 황필규 변호사, 박숙란 변호사, 권우상 변호사, 이시정 변호사, 최석봉 변호사가 각각 코로나19와 이주민·노인·아동·장애인·확진자의 인권에 대해 발제를 하고, 토론자로는 조형석 인권정책과장(국가인권위원회), 활동가 랄라(다산인권센터), 김지혜 교수(강릉원주대 다문화학과), 최홍조 교수(건양대 의학과), 신승일 방역인권보호팀장(보건복지부)이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코로나19와 인권 취약집단의 보호를 위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이 마련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