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vs강용석, 둘중 한명은 거짓말!...'선거개입 의혹'
윤석열vs강용석, 둘중 한명은 거짓말!...'선거개입 의혹'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이 강용석 경기지사 후보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 “대통령실에서 거짓말했을 것 같지는 않다”며 “강용석은 여차하면 까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16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강용석과 이준석은 조심해야 된다”고도 덧붙였다. 지난달 두 사람이 국민의힘 복당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인 당시 통화 녹취록을 SNS에 공개한 것을 언급하며, 강 후보와 이 대표 모두 통화할 때 ‘자동 녹음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또한 평소 녹음하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통화 사실 자체를 부인해 되레 화를 입을 수 있는 판단을 섣불리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CBS 다른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볼 때는 전화한 게 맞다고 본다. 그쪽을 편드는 게 아니라 강 후보가 정말 사악한 사람이고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이라면 모르겠는데 그런 거짓말을 할 리가 있겠느냐”며 “대통령실이 대응을 잘못한 거다. 인정을 해야 할 건 인정을 해야 되겠지만 통화를 했어도 큰 도를 넘어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언동을 하는 것 자체가 리더십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곧 국정을 총괄적으로 이끌고 나가야 될 분이 지방선거에 특정 정파,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그런 걸 하고 있기 때문에 선거 중립을 위반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강용석 후보는 지난 1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로 인연이 깊다고 강조하며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나.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나’라는 중재 전화를 윤 대통령에게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같은 날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