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 찾아가서 들려주는 충북여성독립운동가 이야기
초등학교에 찾아가서 들려주는 충북여성독립운동가 이야기
  • 신동명 기자
  • 승인 2022.05.18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여성문화해설사, 단재초 특강 실시
충북도청사

[내외일보] 신동명 기자 = 충북도는 5.17~18일 이틀간에 걸쳐 청주 방서동 단재초등학교 4,5,6학년 학생들에게 충북여성독립운동가 16인의 삶과 발자취에 대한 특별수업을 실시했다.

충북여성문화해설사가 직접 초등학교를 찾아 진행한 이번 수업에서는 초등학생 4~6학년에 맞는 맞춤형 교안, 관련 동영상, 참여 활동프로그램, 퀴즈 등 다양한 교육이 진행됐다.

이를 통해 학생들에게 충북여성독립운동가 전시실을 방문하는 것과 비슷한 체험환경을 제공해 학생들에게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고 교감을 이뤄냈다.

찾아가는 충북여성독립운동가 수업을 들은 단재초 한 학생은 “독립운동가는 유관순, 신채호 등 3~4분 밖에 몰랐는데 우리가 살고 있는 곳과 관련된 훌륭한 여성독립운동가들이 이렇게 여러분 있다는 걸 알게 되어 무척 놀랐고,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또한 교육에 참여한 이미희 해설사는 “오로지 나라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위대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미래를 이끌어 나갈 아이들에게 알려 주게 되어 너무나 보람되고, 마음이 뜨거워진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단재초 교장(김수운)은“충북여성독립운동가 전시실과 같은 지역자원을 활용해서 교과과정을 보충하고, 여성문화해설사의 훌륭한 특별 수업을 통해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독립운동사를 더 잘 알게 되는 계기가 되어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주변 학교의 학생들에게도 이런 수업의 기회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충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이남희)은 “찾아가는 여성독립운동가 해설사 프로그램이 단재초를 처음으로 시작하게 되었는데, 앞으로 우리 지역 청소년들에게 불꽃같은 삶을 살다간 충북여성독립운동가의 삶과 발자취가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도록 더 많은 교육기회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