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 개선사업 추진
예산군,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 개선사업 추진
  • 백춘성 기자
  • 승인 2022.05.1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300가구 LPG용기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
예산군,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 개선사업 추진

[내외일보] 백춘성 기자 = 예산군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달 중순부터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LPG용기 사용가구 시설개선사업은 기존 고무호스를 사용하는 관내 300가구를 대상으로 사업비 7500만원(국비 3000만원, 군비 3000만원, 자부담금 1500만원)을 투입해 금속배관 및 퓨즈콕, 압력조정기를 교체하고 차양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LPG용기는 주로 도시가스 미 공급 지역과 고령층이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시설 노후화(부식, 이음부 유격발생 등)로 인한 가스 누출 등의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

현행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 따르면, 주택에서 사용하는 가스시설은 오는 2030년까지 고무호스를 금속 배관으로 교체하고 가스 용기 보호함 등 추가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가구당 사업비는 시설개선 및 검수비에 해당하는 25만원이며, 국비·군비 20만원을 지원해 사용가구의 자부담금은 5만원을 납부하면 된다.

군은 지난 2011년부터 사업을 시행해 관내 4230가구의 시설개선을 추진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서민층 가구 대상에서 일반 단독주택 대상으로 확장해 추진 중이다.

군 관계자는 “LPG용기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해 군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가스로 인한 화재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안전을 위한 지속적인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