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우리금융지주 보유지분 2.33% 매각
예금보험공사, 우리금융지주 보유지분 2.33% 매각
  • 이수한
  • 승인 2022.05.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완전민영화에 이어, 누적회수율 100% 초과 달성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예금보험공사(사장: 김태현)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금일(’22.5.18.)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블록세일)로 우리금융지주 지분 2.33%(1,700만주)를 매각하였다."고 밝혔다.

금번 매각으로 공적자금 2,589억원을 회수하였으며, 우리금융지주에 대한 공적자금 회수금액은 총 12조 8,658억원으로 지원된 원금 12조 7,663억원 대비 약 1천억원을 초과 회수(현재까지 누적회수율 100.8%)했다.

예금보험공사의 우리금융지주 잔여 보유지분은 3.62%였으나, 이번 매각으로 1.29%의 지분만을 보유하게 되었다.

예금보험공사는 지난해 우리금융지주 지분매각(9.3%)을 통해 민간주주가 최대주주로 자리매김하는 등 사실상 완전 민영화를 달성한 바 있으며,  이번 블록세일로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공적자금 보다 더 많은 금액을 회수하는 성과를 달성하였고, 추후 잔여지분 매각에 따라 초과 회수금액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예보는 "잔여지분에 대한 매각시기 등은 추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논의 등을 통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