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집 화장실 난장판 만든 '철면피 가족'에 공분... 처벌은?
남의 집 화장실 난장판 만든 '철면피 가족'에 공분... 처벌은?
  • 내외일보
  • 승인 2022.06.26 19:2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여성이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무단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간 일가족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6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에서 글쓴이는 "딸이 전화를 걸어와 '퇴근해서 집에 와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씻고 나갔다'며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작은 시골집이라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는데, 가보니 누군가 딸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서 씻고 나갔다. 모래는 온 바닥에 칠갑을 했더라”라며 “어쩔 줄 몰라하는 딸래미를 달래놓고, CCTV를 확인했다. 잠이 도저히 안 와서 경찰 후배한테 연락해 고발하기로 하고 글을 쓴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CCTV를 통해 흰색 카니발 차량을 탄 가족이 집 앞에 주차를 하고 물놀이를 갔다 온 뒤, 집 안으로 무단침입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물놀이가 끝날 때쯤 사건이 시작됐다. 모자를 쓴 남성이 현관문으로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 확인 후 사용했고, 차를 뒤적여 쓰레기를 모아 봉투에 담아 집 앞에 투척했다”며 “잠시 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 끝난 애들과 등장했다. ‘모자남’이 ‘안경남’과 애들에게 현관문 안쪽을 가리키며 우리 딸래미 욕실을 손가락으로 위치를 가르쳐 줬다”고 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위치를 파악한 안경남과 애들이 현관 안으로 들어가서 욕실에 들어가서 한참을 씻고 나왔다. 출발 전 운전석 문을 열고 뒤적뒤적 쓰레기를 찾은 뒤, 절반 마시다 만 커피 세 잔을 땅에 내려두고 갈길을 가더라”라며 “욕실은 온통 모래로 칠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빤히 여성 목욕 비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집 욕실을 온 가족이 씻고 갔다”라며 “뒷정리라도 하고 몰래 가면 될 터인데, 모래 칠갑을 해두고, 어른이라는 작자는 둘 다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갔다. 도저히 못 참겠다.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언론 제보까지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형법 제319조에 따르면 주거침입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한 쓰레기 무단투기의 경우엔 폐기물 관리법에 따라 종량제 봉투 미사용한 쓰레기를 무단투기하면 2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대가됀다 2022-06-27 20:53:25
혼구녕이 나봐야지
정신차리지요.엄중한처벌과 얼궄공개가 답이네요.

와우님 2022-06-27 20:09:39
자녀에게 무단침입 과 주거침입죄 쓰래기 무단투기를 가르치는 착한? 부모들이내..

이그이그 2022-06-27 19:27:07
한두번이 아니겠지 위치와 장소를 알고있으니 한번두번 저렇게 발을 들였겠지
꼬리가 길면 밟힌다

박학열 2022-06-27 10:12:23
파렴치한 인간 아이들의본보기인데 뻔하다 미래가

개잡이 아저씨 2022-06-27 08:46:44
이것들 개네
저 개 밑구녕에서 큰 작은 개들도 큰 개 되면 어쩔까나?
모조리 때려잡아 반쯤 죽여놓으면 사람구실 할려나?
에라이 개 아 들 넘 들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