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보국사 소장 목조아미타여래좌상(木造阿彌陀如來坐像) 및 복장물(腹藏物) 경기도 유형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평택 보국사 소장 목조아미타여래좌상(木造阿彌陀如來坐像) 및 복장물(腹藏物) 경기도 유형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2.06.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보국사 소장 목조아미타여래좌상(木造阿彌陀如來坐像) 및 복장물(腹藏物) 경기도 유형문화재 지정서 전달식

[내외일보] 강성용 기자 = 평택시는 서탄면 장등리에 소재한 보국사 소장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및 복장물'이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86호로 지정됨에 따라 28일 평택시 대외협력실에서 지정서 전달식을 진행했다.

평택 보국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및 복장물'은 목조로 제작된 아미타여래좌상과 불상 내부에서 발견된 복장물 45점으로 구성되어 18세기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불상은 18세기 왕실과 관련된 사찰의 불상 조성에 참여한 조각승 상정(尙淨)이 제작한 것으로 보이며, 복장 조사에서 제작 시기를 알 수 있는 복장물이 발견되어 당시 복장 관례와 시대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적 가치가 인정되어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더불어 개금기(改金記)를 통해 1916년 개금되었음을 알 수 있어 일제강점기 불사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우리시 문화자산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만큼 보존대책을 잘 수립하여 문화재의 가치를 지켜나가면서 시민들과 함께 향유할 수 있는 방안도 보국사와 같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