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
김포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
  • 이천구 기자
  • 승인 2022.06.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

[내외일보] 이천구 기자 = 김포시는 지난 27일 하성면 석탄리 일원에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김포유족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쟁기에 희생당한 민간인희생자들과 유족들의 명예회복과 사회통합 및 치유의 계기 마련을 위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 사업에 앞서 개토제를 가졌다.

개토제는 지신(地神)과 산신(山神)에게 올리는 제사로 민간인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발굴에 참여하는 이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 제례, 추도사, 시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유해발굴 사업대상지는 제1기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조사에 따라 발굴이 가능한 매장지로 분류된 곳으로 유족회 증언에 따르면 20여구 정도 유해가 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된 곳이다.

본격적인 유해 발굴은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하여 7월 중에 진행되며 수습된 유해는 세종시 ‘추모의 집’으로 안치될 예정이다.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김포유족회 민경철 회장은 "유해 발굴을 통해 민간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분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기를 바라며, 발굴 작업하는 동안 사고 없이 안전하게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