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소방서, 화재발생 시 ‘선 대피, 후 신고’ 기억하세요!
계룡소방서, 화재발생 시 ‘선 대피, 후 신고’ 기억하세요!
  • 윤재옥 기자
  • 승인 2022.06.2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계룡] 윤재옥 기자 = 계룡소방서는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피난 우선’의 인식 정착을 위해 ‘선(先) 대피 후(後) 신고’를 홍보한다고 전했다.

화재로 인한 대형인명피해 사례 중 대피 지연에 따른 인명피해 발생 사례가 많다. 특히 다양한 건축자재 사용과 드라이비트 공법 등은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를 발생시키고 급격한 연소 확대를 일으키기 때문에 대피 가능 시간이 짧아져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화재 시 대피요령은 다음과 같다. 우선 비상벨을 눌러 화재 사실을 주변에 알린 후 젖은 수건이나 옷 등으로 코와 입을 막는다. 그런 다음 낮은 자세를 유지하고 한쪽 손으로는 벽을 짚으면서 피난 유도등을 따라 옥상 및 건물 밖으로 대피해야 하며 그 후 안전이 확보되면 119에 신고하면 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화기 사용법과 119 신고 요령도 중요하지만 우선 대피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화재로부터 인명피해를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