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오산시 준비위원회, 시민 경과보고회를 마지막으로 활동 마무리
새로운 오산시 준비위원회, 시민 경과보고회를 마지막으로 활동 마무리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2.06.2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오산시 준비위원회

[내외일보] 강성용 기자 = 이권재 오산시장 당선인의 민선 8기 오산시정 밑그림을 그려온‘새로운 오산시 준비위원회(위원장 김상진)’가 29일 치열했던 인수위 활동을 마무리했다.

인수위는 이날 오산문화스포츠센터에서 오산시민 약 50여 명이 참석한 ‘인수위원회 활동 성과 시민보고회’를 개최하여 인수위 활동 보고 발표 및 시민 질의응답 시간을 진행했다.

인수위는 시민보고회를 통해 △시정예산 확보 및 절약 방안 △중복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들의 일원화 △사통팔달의 교통도시를 위한 교통체계 개선안 등 총 26개의 정책 제안과 제도 개선안을 제안했다.

이권재 당선인은“세교3지구 재지정이 우선 진행되어야 나머지 사업들을 점진적으로 이행할 수 있다”라며 세교3지구 재지정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특히 현재 오산의 부족한 시 재정을 언급하며“세교 터미널 부지를 상업지구로 전환하고, 오산의 남은 부지에 기업을 유치해 세수 및 일자리를 확보 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상진 인수위원장은 “인수위원회 활동은 민선 8기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을 점검하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인수위가 제안한 정책들을 잘 파악해 변화와 혁신을 통해 시민이 화합하는 자랑스러운 오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는 민선 8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