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이번엔 '6촌 친척 채용' 논란
윤 대통령, 이번엔 '6촌 친척 채용' 논란
  • 내외일보
  • 승인 2022.07.0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순방 일정에 민간인 신모씨가 동행해 수행한 것으로 알려져 또다시 '비선논란'이 불거졌다. 

더욱이 민간인 신모씨는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로 알려져 논란이 가중된 가운데,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에 이르기까지 사적 인연을 바탕으로 민간인이 공적 업무에 개입했다는 의혹까지 번졌다.

민간인 신씨의 동행에 대해 야당에선 ‘권한 없는 민간인 동행은 국기 문란’이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신씨는 유명 한방의료재단 이사장의 딸로, 2013년 검사로 근무하던 이 비서관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장과 친분이 있는 윤 대통령이 중매를 선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한방 관련 회사 대표를 지내다 윤 대통령 취임을 앞둔 지난 4월30일 등기이사직을 사임했고, 초기에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며 한·미 정상회담 업무 등에 관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는 윤 대통령 부부보다 닷새 앞서 선발대 일원으로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했고, 귀국할 때는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인 최모씨도 부속실에서 3급 상당의 선임행정관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대선 캠프와 인수위원회에서 회계·자금 업무를 담당했고, 윤 대통령 내외가 이달 입주하는 한남동 관저 업무를 총괄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 경우 4촌 이내 인척 채용을 금지하고 8촌 이내 인척 채용 시에는 반드시 고시하도록 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최 행정관은 업무 연속성 측면에서 임용된 것이고 장기간 대기업 근무 경력 등을 감안할 때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