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상납 의혹 이준석이 건넸다는 '박근혜 시계' 실물 공개
성상납 의혹 이준석이 건넸다는 '박근혜 시계' 실물 공개
  • 내외일보
  • 승인 2022.07.0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성접대 의혹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건넸다는 일명 '박근혜 시계'의 실물이 언론에 공개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 1호 벤처로 불린 아이카이스트의 간부였던 A씨는 6일 JTBC 취재진을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적힌 남녀 시계 1세트를 공개했다. A씨는 총 시계 4개를 꺼내 보였는데, 2개는 ‘박근혜’라고 적혀 있고 다른 2개는 청와대라고만 적혀 있다.

A씨는 “박근혜 이름이 적힌 시계 남녀 1세트는 2013년 8월쯤 김성진 대표가 받아서 날 준 것이고, 청와대라고 적힌 2개는 9월 추석 전에 김 대표가 직원들에게 선물로 나눠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는 옥중에서 “2013년 이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고, 보답으로 2013년 8월 15일에 대통령 시계를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SNS에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며 “2013년 8월 15일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같은 날 본인(김 대표)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틀리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시계가 성접대 의혹 사건의 실마리를 풀 단서라고 보고 시계를 확보해 조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