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또' 휴대폰 논란... 펠로시 연설 중 '폰카' 들이대
권성동, '또' 휴대폰 논란... 펠로시 연설 중 '폰카' 들이대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철완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다시 휴대폰을 꺼내들어 논란에 휩싸였다. 

5일 권 원내대표는 지난 4일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국회를 찾아 김진표 국회의장,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미국 연방하원의장단이 함께한 회담에 참석했다. 

그런데 회담 도중 권 원내대표가 휴대폰을 꺼내들고 맞은편에 앉아 연설 중인 펠로시 하원의장의 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펠로시 의장이 연설 중에 폰을 들고 사진을 찍는 것은 무례한 행동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일부 누리꾼들은 “참을 수 없는 부끄러움” “그저 사진 찍어서 선거, 의정활동에 써 먹으려 하는것 아닌가” "초상권 침해” 등의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지난달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내용이 노출된 바 있다.  

권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정부질문이 열린 국회 본회의장에 착석해 자신의 휴대전화에 담긴 대화 메세지를 보는 와중 방청석에 앉아있던 사진 기자에게 포착됐다. 

공개된 메세지 속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해 파문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