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언론들, 윤석열 대통령에 '모욕적' 비난 빗발... 펠로시 '후폭풍'
미 언론들, 윤석열 대통령에 '모욕적' 비난 빗발... 펠로시 '후폭풍'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7 17:5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을 두고 미국의 고위 인사들이 '모욕적'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이 미 국가의전서열 3위인 하원의장을 ‘냉대’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외교 정책을 담당했던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은 6일(현지시간) 보도된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를 통해 “(펠로시 의장의 방한은) 미국과 한국의 강력한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이는 항상 좋은 일”이라면서도 “(펠로시 의장이) 한국 지도자를 만나지 못한 건 매우 우려된다. 실수였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을 달래려는 계획이었다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미국을 모욕한 것”이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있던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기로 한 결정은 한국 대통령실의 이중의 실수”라며 “(면담 불발은) 한ㆍ미 관계에도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4일(현지시각) 미 블룸버그 통신은 ‘한국 지도자가 휴가 중 펠로시 의장을 냉대하며 우려를 가중시켰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윤 대통령은 아시아 순방에 나선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은 유일한 지도자”라고 보도했다.

실제 펠로시 의장은 이번 아시아 순방에서 한국을 제외한 싱가포르·말레이시아·대만·일본 등 모든 국가 정상과 면담했다.

이 매체는 “윤 대통령은 최근 몇 주간의 수많은 실책으로 빠르게 지지율이 하락했다”며 “미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정치인 중 한 명과의 만남을 연기한 것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전망했다.

미 워싱턴포스트도 5일 윤 대통령을 “역대 가장 적은 표차로 당선된 정치 신인”으로 평가하며 “(펠로시 방한 당시) 윤 대통령의 세계 무대에서의 부재로 비평가들은 격노했고, 이들은 보수적인 한국 대통령이 중국의 보복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펠로시와의 만남을 피했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보다 강력한 정치적 입장을 천명했지만, 한국은 여전히 (미·중 사이에서)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외교전문지 디플로맷도 앞서 4일 ‘펠로시 의장과의 만남을 생략한 윤 대통령의 결정이 한국 국민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펠로시 의장을 면담하지 않은) 윤 대통령의 결정은 대통령 직무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을 불러왔다”며 “윤 대통령이 여름 휴가로 인해 펠로시와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하자 대중의 분노는 한층 거세졌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원 2022-08-30 13:20:06
윤석열이는 자고로 대한민국을 망칠자가 아닌가?묻고싶다 김건희 사기꾼장모를 사문서위조가 확실한증거로 법정구속3년형을 받았는데 어떻게 무죄가 됄수있다는건가?사기꾼들아 국민들이 유신때국민들인줄 아느냐? 착각은 니들끼리하고주인인 국민들에게 끌려 나오길 바라는것 아닌가?

박찬덕 2022-08-20 14:36:14
우린 대한민국의 존속을 위하여 원대통령을 지지합니다.세월호팔아 문통을 세우고 얼마나 힘든세월 보냈는지?농촌의 임금도 올려 힘들고.원전파괴로 전기료인상.정보유출ᆢ이런 시간을 다시 반복할수 없음 입니다.대한민국이 살아야합니다.정신좀 차리세요!쟐못퇸 여론기관의 조사에 속지마세요!윤대통령님 힘내세요!

박찬덕 2022-08-20 14:30:12
편파보도와 여론조사 기관이 일부러 나쁜쪽으로 몰아가는 공산화계략에 속지 맙시다!한국 국민들이여.제발 정신좀 차리세요!민주당이 주권잡음.정말로 자유.평화.민주는 없읍니다.제발 깨어나세요?어찌하던 윤대통령을 세워야 한국이 삽니다.대한민국이란 이름.태극기를 흔들수 있습니다.대한민국 만세!화이팅입니다

구상본 2022-08-19 10:13:47
외국언론이 뭐라고 했다고, 미국언론이 뭐라고 했다고, 그것이 판단의 잣대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펠로시 다녀가는 바람에 냉전시대 분위기 재현되려고 합니다. 일부러 중국을 자극할 필요는 없죠. 지금 우리나라 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 무시할 수 없습니다.

박인정 2022-08-08 21:08:31
바른말을 바르게 도 못하는. 썩열이. 비겁자
피해서만 어부지리를 득하려는비겁대표
콜걸 대표하고 집에시 쉬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