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한강뷰 사진' 논란... "자전거가 문제냐"
정동원, '한강뷰 사진' 논란... "자전거가 문제냐"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1 12: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민규 기자 = 가수 정동원이 지난 9일 한강뷰 자택에서 집중호우로 불어난 한강 사진을 찍어 올리며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을 남겨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동원은 9일 SNS에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이와 함께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수도권에 이틀째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사고 등 침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정동원의 게시물이 경솔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비가 와서 사람들이 죽고 있는데 자전거가 문제냐" "아직 애라지만 세상사에 관심이 참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아직 중학생이다",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정동원은 2007년 3월생으로 지난 2020년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범석 2022-08-15 01:17:07
요즘 미성년자들이 가요프로그램에 나와서 사랑을 논하고 인생을 논하는 노래를 부르는 걸 보니 저래도 싶다, 프로그램 인기를 위해 미성년자들을 이렇게 성인가요 프로그램에 출연시켜도 되나? 어린 애들을 이용하는 방송국들 자숙해라. 거기에 동화되는 시청자들도 자제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