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표절 아니다?... 국민대 교수회 "공감 안돼"
김건희 논문, 표절 아니다?... 국민대 교수회 "공감 안돼"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3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김건희 여사의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는 국민대의 판단에 대해 국민대 교수회가 “공감하기 어렵다”며 관련 회의록과 최종보고서 공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대 교수회는 12일 김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교수회 방안을 논의하는 임시총회를 가진 뒤 이 같이 밝혔다.

교수회는 “재검증위원회 조사 결과 표절이 아니라는 근거로 제시된 표절률은 특정 프로그램(카피킬러)에 의한 결과”라며 “‘통상적으로’ 혹은 ‘심각한 정도’는 아니라는 것은 주관적 판단으로 공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재검증위원회 회의록과 최종보고서를 익명화를 거쳐 교수회에 공개해줄 것을 요청했다.

교수회가 자체적으로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여부를 가리자는 의견도 나왔고 참석자 대다수가 이 같은 의견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민대 측은 표절 의혹이 제기됐던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이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냈다.

하지만 김건희 여사가 자신의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는 "토씨 하나 다르지 않고 그대로 베꼈다"며 김 여사와 국민대 측의 사과를 촉구해 논란이 확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