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그XX'라 불러... 국민의힘 불태워버려야"
이준석, "'그XX'라 불러... 국민의힘 불태워버려야"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3 15:4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철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등 여권을 겨냥한 폭탄발언을 쏟아냈다. 대선 등 지난 선거 과정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13일 이 대표는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먼저 국민과 당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큰 선거에서 3번 연속으로 우리 국민의힘을 지지 해주신 분들이 다시 보수 등 돌리고, 최전선에서 뛰며 승리에 일조했던 분들이 자부심보다는 분노를 표출하는 것에 대해 저 또한 자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금껏 그래왔듯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모두 다 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넘어서, 이제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 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로지 자유와 인권의 가치와 미래에 충실한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 보수정당은 민족주의, 전체주의, 계획경제 위주의 파시스트적 세계관을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대해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하니 갑자기 선당후사 하라는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면서 “이 을씨년스러운 말은 사자성어라도 되는 듯 정치권에서 금과옥조로 여겨진다. 하지만 사실 소설 《삼국지연의》에서 쓰인 ‘삼성가노’보다도 근본이 없는 용어다”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지난 선거 과정을 회상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는 “선거 과정 중에서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면서 “대선과 지방선거 과정 중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게 저를 ‘그 XX’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으면서도 ‘선거 승리를 위해선 내가 참아야 한다’고 참을 인(忍)자를 새기며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에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는 분들은 매우 가혹한 것”이라면서 “선당후사란, 대선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애경 2022-08-15 17:13:50
국힘은 없어져야한다 당비가 얼마나 많기에 저gr을 하면서도 붙어있겠냐
깔고 있는 돈이 많으면 세금지원 해 주지마라
그 돈때문에 온갖벌레들이 들끓는구나

심범석 2022-08-15 01:13:47
인제 제 정신 차려라, 안되고 쓰레기같은 못된 집구석에 있지말고...

Kkun 2022-08-14 04:35:15
양아치만도 못 한놈

Kkun 2022-08-14 04:32:07
완전히 제정신이 아니구만 미처도 제대로미첮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