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3 월 11:3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문정인 '한미 연합훈련 축소 가능성'…청와대 "공식입장 아닌 개인 견해"

[내외일보] 염원정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 가능성을 시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각)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이 전제될 경우, 한미 연합 군사훈련과 한반도 내 미군 전략무기 자산 축소의 가능성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이 확대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또 "문 특보는 특보란 지위에 있지만 개인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했다. 문 특보도 개인 학자적 견해라는 것을 전제하고 이야기했다. 조율된 부분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염원정 기자  yw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