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7 금 17: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정우택 함승희, 감정싸움으로 얼룩진 국정감사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오늘(19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강원랜드 함승희 사장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설전을 벌였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증인으로 참석한 함 사장에게 강원랜드 인사문제와 관련해 호통을 이어갔다.

정 원내대표는 "강원랜드 직원이 인사문제에 대한 증언을 하는 과정에서 민주당 유력실세가 개입됐고 했는데 민주당 인사가 누구인지 알아봤냐. 이야기 들어보셨으면 당연히 알아보셨을거 아니냐. 더구나 강원랜드 직원이 방송에 나와서 이야기 했는데"라고 몰아세웠다.

이에 함 사장은 "확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답하자 정 원내대표는 "한달이 지났는데 어떤 직원이 나가서 말했는지를 지금도 파악하고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말이 안되지않냐. 서로 아는 사이에 그런말 하지 마라. 한달이 지났는데 어느 직원이 나갔는지도 모른다는 말이냐"고 말했다.

이에 함 사장은 "보고 받았다. 그게 누구냐 했더니 직원의 실체를 알아야 근거를 말할 수 있지 않냐"고 말했고 정우택 의원은 "아냐 모르냐만 물어봤다. 그 다음을 말해야 내가 질의할거 아니냐. 내가 그 설명을 듣고 있어야 하냐"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함 사장이 "다음 질문 하시죠"라고 답했고 이에 정 원내대표는 크게 화를 내며 고성으로 질타했다.

정 대표는 "지금 뭐 하는 거야 그 다음 질문하시죠? 국회의원한테 그 따위로 질문을 하래. 지금 뭐 하는 거야? 국감장에 와서 '그다음 질문하시죠?' 그게 무슨 태도야?"라고 호통쳤다.

함 사장도 이에 지지않고 "지금 나한테 반말합니까? 다음 질문을 하라는 것인데"라며 항변했다.

정 대표는 이어서 "지금도 말대꾸 하잖아. 이러니깐 강원랜드가 비리 공화국이라는 소리를 듣는 것이다. 3년간 이런 문제를 해결 해야지 창피한줄 알아야 한다. 국회의원이 아니었고 법조인이 아니었으면 이런 말 안한다. 3년동안 뭐한거냐. 창피한줄 알아라"고 훈계했다.

이수한 기자  peongri@hanmail.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