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17 금 17:29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법정구속 유창식 "오히려 전 여자친구가 한 번 더 요구"
사진 = SBS

[내외일보]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 유창식 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오늘(9일) 한 매체에 따르면 대전지법 제 11형사부는 올해 초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유창식에게 징역 2년 6월과 성폭력치료프로그램 40시간을 선고했다.

유창식은 지난 1월 자신의 집에서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유창식은 "오히려 전 여자친구가 성관계를 끝낸 뒤 한 번 더 요구했다"며 합의로 이뤄진 성관계라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려우며 운동선수인 피의자의 몸무게는 110kg이지만 피해자는 44㎏의 왜소한 여성"이라며 "유씨가 위에서 몸을 누르고 팔을 잡았을 때 제압당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헤어지기로 하고도 함께 동거 관계를 유지한다는 이유로 성폭행을 한 점은 죄질이 나쁘며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유창식은 끝까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홍윤 기자  khy@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