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일 11:2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4월 임시국회 ‘정상화’ 난항'''與野, 대치 ‘심각’


지난 2일부터 파행을 이어오고 있는 4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로부터 멀어지고 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정례회동을 가졌지만 마땅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정 의장과 우 원내대표는 야권에 4월 국회를 시급하게 열자고 촉구했다.
하지만 야권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 등을 촉구하면서 여당의 양보를 주장했다.
정 의장은 ‘당장이라도 4월 임시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 역시 ‘이번 4월 국회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지방선거를 치르고 원구성한 다음에 언제 열릴지 모르는 상태로 넘어갈 수 있다’며 ‘야권이 4월 국회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공전의 책임은 여당인 민주당에 있다’면서 ‘여당이 신뢰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맞섰다.
방송법 개정안 문제로 난항을 겪던 4월 임시국회는 최근 불거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과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 등의 이슈로 더욱 합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김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고, 국정조사도 요구하고 있다.
 또한 댓글 조작 의혹 관련, 각 당은 당 내에 사건 TF를 구성해 진상 파악에 나서면서 여야의 대치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했고, 야4당 간의 별도 회담을 제안했다.
 

이수한 기자  iyj@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