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4 화 16:06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신안군, 해양선박사고 현장 대응 훈련여객선 폭발화재침몰사고 가상… 1천여명 참여

[내외일보=호남]김성환 기자=신안군은 민관군 합동으로 지난 17일 오전 10시 4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신안군 압해읍 송공항 1마일 해상에서 여객선 폭발화재침몰사고를 가상한 2018 안전한국훈련 해양 선박사고 현장 대응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신안군과 해양경찰청에서 주관했으며, 목포해양경찰서에서 지역구조본부 가동과 긴급구조 지휘함을 선두로 구조지원에 함정29척, 항공기 8대, 민간석박 20여척이 동원됐고 훈련 참여인원이 1000여명으로 지자체 주관훈련으로는 가장 규모가 크고 내실있게 진행됐다고 신안군 관계자는 자평했다.

이번 훈련은 사고발생 초기대응을 시작으로 해상추락 승선원 긴급구조 및 실종자 수색으로 진행됐으며, 사고 상황은 압해 송공항 1마일 지점 해상에서 승객290명 선원26명 총 313명이 탑승한 여객선이 기관실 폭발로 인한 화재로 침수가 진행됐으며 60여명이 바다에 표류 중, 선내 250여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으로 연출됐다. 지역구조본부 지휘로 해상에서 긴급구조가 진행됐으며 신안군은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해 유관기관과 협업하며 사고수습에 총력을 기울였다.

훈련을 통해 민관군에서 사고 대응 협업시 역할을 분담하고 현장 지휘권을 명확히해, 향후 해양선박사고 발생시 구조대응 매뉴얼에 따라 혼선없는 신속한 현장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환 기자  ks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