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1 목 22:49
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청
양승조후보 6.13지방선거 여론조사 의혹 제기, 15번째 공약발표-지역별 인구와 연령별 조사사례 들쑥날쑥-

충남도지사 민주당 후보 양승조 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6·13 지방선거관련 일부 언론의 여론조사 신뢰성에 의심스러운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 하고 나섰다.

비슷한 시기 조사된 여론조사에서 특정 언론의 여론조사만 유독 그동안의 조사 추이와는 전혀 다른 판이한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 맹창호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6·13지방선거 일부 여론조사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논평 등에 따르면 KBS와 한국일보는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일~12일까지 충남 19세 이상 남녀 800명으로 대상으로 유선전화 임의걸기(RDD)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해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는 46.8%를 얻어 20.4%에 그친 자유한국당 이인제 후보에 2배 이상 앞섰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6.4%P에 달했다. 당선가능성 조사에서는 양 후보가 53.1%로 17.0%에 그친 이 후보를 3배 이상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그러나 충남신문과 GNN뉴스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세이폴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충남 도내 19세 이상 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는 앞서 여론조사 내용과 딴판이다. 양승조 후보 지지율이 43.9%로 이인제 후보의 40.2%와 불과 3.7%p 초박빙으로 발표돼 조사결과에 의구심을 주고 있으며 특히 충남신문에서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는 최근 5건의 언론사별 여론조사 추이와 상반되는 것으로 신뢰성 문제가 제기된다고 주장 했다.

이에 양후보 선거캠프 맹창호 대변인은 “이처럼 합리적 의심을 사고 있는 여론조사는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조사결과 불순한 의도가 숨어있다면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후보는 꾸준한 공약 발표를 통해 충남도지사 선거를 위해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 온 양후보는 23일 충남도청 기자 브리핑 룸을 통해 15번째 공약을 발표하며 자신이 자유한국당 이인재 후보와 차별화 된 후보임을 강조 했다.

백춘성 기자  bchs123@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춘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