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23 월 00:34
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北 연계 추진』언론 보도에 대한 해명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시는 지난 13일 모 언론에 보도된 내용들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기사 내용을 보면 먼저, 백령도와 대청도가 행정구역상으로는 인천시 옹진군 소속이지만, 지리적으로는 북한 황해도와 가깝다는 점을 착안해 이를 매개로 한 남북 교류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는 내용과 인천시는 오는 9월 환경부로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받으면 대한지질학회를 통해 남북 공동 학술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인천시에서는 백령대청 지질공원과 관련해 남북 교류 사업 및 남북 공동 학술 연구에 대한 계획을 세운 일은 없으며, 다만, 백령 대청 국가지질공원 인증 이행 후 환경부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대한지질학회 등 전문기관을 통해 남북 공동 학술 연구를 다각적으로 검토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장환 기자  cjh580522@hanmail.net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