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0 토 17:37
상단여백
HOME 전국 전주/전북
전북대 총장선거 투표비율 놓고 교수회에 반발학생·직원 재조정 촉구… 대학이미지 실추·학사일정 차질 우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전북대 차기 총장 선거를 앞두고 구성원 투표 반영비율을 놓고 불거진 대학 교수회에 반발하는 직원과 총학생회 및 조교 등 비교원들이 투표비율 조정을 강력 촉구하며 총장임용추천위원회 회의장소를 막아서는 등 강력 반발했다.

군산대에 이어 도내 최대 국립대인 전북대가 이처럼 총장 선출 투표비율을 놓고 장기간 분쟁이 끝나지 않아 대학 이미지 실추와 함께 학교업무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전북대 직원과 학생·조교 등 1백여 명은 8일 오후 총장임용추천위가 열린 회의장 입구를 막고 위원 출입을 저지하며 추천위 위원장 등에게 거칠게 항의했다.

앞서 전북대교수회는 교수의견을 수렴해 교수의 총장선거 투표 반영비율을 1백%로 했을 때, 학생과 직원 및 조교 등 비교원 투표비율을 17.83%로 하고 비교원 투표 반영비율 안에서 학생과 직원 및 조교 몫을 나누려는 계획을 결정했다.

이에 총학생회 등 학생과 일부 직원이 반발하며 “대학 적폐청산은 교수집단 이해관계뿐인 총장선거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교수회에서 정한 구성원 투표 반영비율 재조정”을 강력 촉구했다.

8일에는 총장 추전위 회의장소 입구를 봉쇄하며 교수 출입을 막아 오는 10월 11일로 제18대 총장 선거일을 정한 총장임용추천위는 이날 투표방식과 세부 선거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결국 회의도 열지 못했다.

이처럼 교수회의가 정한 투표 반영비율에 학생과 직원 반발이 장기화 되며 전북대에 대한 이미지 실추는 물론 학교 업무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고재홍 기자  gj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