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19 수 14:05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기도, 야당 국회의원 정책協 개최40개 사업 1조8559억 원 규모 국비 지원 건의

이재명 “도에 대한 의견 충실히 받겠다”

[내외일보]박덕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는 야당 국회의원의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겠다며 대화통로 개설을 약속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14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경기도 지역 야당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열고 “국정운영에는 다른 입장이 있을 수 있어도 경기도정에는 특별한 차이가 없을 것”이라면서 “도에 대한 제안이나 도민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충실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의견을 받기위한) 현실적인 방법으로 충분한 대화 통로를 만들겠다”면서 “전체적인 문제는 도당위원장이나 도당이 해주면 좋을 것 같고 개별적인 것들은 보좌진 중에 담당을 정해주시면 챙기도록 하겠다”고 구체적 방안도 제시했다.
이 지사는 특히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대(對) 국회 소통채널로 지목해 향후 야당 국회의원과의 소통을 책임지도록 했다.
이에 대해 야당국회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경기도 발전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은 “행정에는 여야가 없지만 경기도정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기 위해서는 야당의 적절한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전제한 후 “야당이라고 해서 무조건 비판만 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협조할 것은 확실히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기도정 운영은 당 차원에서 할 게 아니라 지역별로 하나가 돼서 해야 한다”면서 “경기도정의 여야 견제는 경기도의회에서 하면 되고 경기도 차원에서 의원들이 나서야 할 일이 있다면 서로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이끌어가자”라고 말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는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위원장, 주광덕·이현재·김성원·송석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정병국·이찬열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등 7명의 야당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도는 이날 평화통일, 철도?도로망, 생활인프라, 미세먼지 대응 등 4개 분야 40개 사업 1조8559억 원 규모의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경기도의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액은 12조5천억 원이다.

박덕규 기자  pdk@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