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9 일 20:0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정헌율 시장, 선거관련 해명할 것 많다!취재국장 고재홍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정헌율 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 공보물에 허위사실을 기재한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는 것”으로 보도됐다.

“예비 공보물에 시청사 신축을 ‘중앙인맥을 활용한 국비사업’으로 기재한 혐의다”는 내용이다. 당시 김영배 더민주 후보는 토론회에서 “청사건립은 시비로 하는데 국비로 청사를 짓는 것처럼 시민을 현혹한다.”고 비판했다. “정 후보는 토론회 이후 회견에서 예비 공보물 문구에 오해 소지가 있어 본 공보물에는 ‘중앙인맥을 활용해 지역현안을 해결하겠다’고 바로 잡았다고 해명했다.”는 보도다.

정 시장은 서울시립대 박사학위 외에는 초등부터 대학까지 도내에서 다녔고 잠시 행안부와 권익위에서 근무한 것이 전부여서 ‘중앙인맥’ 운운은 좀 그렇다. ‘행정의 달인 ‘도’ 홍보용어’ 외에는 수긍키 어렵다.

특히 정 시장은 MB때 전북혁신도시로 오기로 한 ‘LH 토지부’를 주택부와 합쳐 경남 진주로 뺏긴 후 도민이 폭발할 즈음, 새만금에 23조를 투자키로 한 ‘삼성MOU’ 당시 행정부지사로 도의회 삼성MOU 조사특위에 참석한 바도 있다. 특위는 ‘삼성MOU’를 ‘사기극’으로 결론 냈다.

각종 선거마다 호화찬란한 홍보로 재미 본 후, 유야무야도 무수했다. 때문에 필자는 선거직전, 지자체나 정치인의 대형발표를 믿지 않는다. 훗날 지방의회나 주민 탓으로 돌리면 간단하다. 이번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는 수사 및 사법 당국에 달려있다.

그러나 정 시장은 수사와 관련 없이 다수 의문을 갖는 여론에 해명해야 한다. 1970년 세워진 시청사는 붕괴우려 D급 판정으로 48년이 돼 ‘숙원宿願 중의 宿願’이다. 지방선거 5개월여를 앞두고 올 초 정 시장 발표로 “신청사 건립이 국토교통부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 선도사업에 선정돼 청사건립이 시작됐다.”고 대서특필된 직후, “경축, 익산시민 숙원 신청사 건립추진’ 운운하는 플래카드가 엄청 내걸렸다.

장기간 중단됐던 ‘산단진입도로’도 선거 직후인 6월말 재 착공 한다거나 선거 목전인 지난 4월초 환경부-도-시-주민대책위가 낭산 폐석산사태 해결을 위한 합의로 ‘(유)해동환경’ 폐석산 복구지 정비협약 체결 및 조인식을 가졌다.

“불법매립 폐기물을 전량 이적하겠다.”는 협약이다. 지난해 말에는 ”공무원 노력으로 30만을 지켰다.”는 홍보자료까지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토론회에 참석한다는데도 고향선배에 ‘후안무치厚顔無恥’라는 무시무시한 용어까지 난무했다. 선거직전 ‘KTX혁신역사’ 논란으로 ‘삭발 쇼(?)’도 벌어졌다.

지역이슈를 선점하고 숙원마다 다 해결된 듯했다. 시민들은 홍보용어인 ‘행정의 달인’을 투표장 직전, 확신했다.

뿐만 아니다.

전 이한수 시장은 2007년 10월 “환경시설, 삼기산단(3산단), 함열의료과학산단(4산단), 왕궁산단 등에 (신청사 1,166억)을 합치면 시비만 6,953억이 필요하다며 ‘예산확보난’으로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11년 세월이 흘러 “480억 가량으로 추산되는 청사 사업비 대부분 LH가 부담하나 시도 1백억 안팎 재정부담을 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됐다.

19년 건립에 착수해 20년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도 대서특필됐다. 물가는 올랐는데 11년 전, 1166억 41%인 480억이라니 시민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할 만 했고, 곳곳에 청사건립 플래카드가 나부꼈다. ‘국토부 보증 LH 건립’이나 ‘선정’이라는 용어도 시민이 ‘국비나 LH부담’을 연상시킬만한 용어였다.

그러나 익산시가 계획한 1만9천㎡는 군산시 청사(본청과 의회청사 및 수도사업소)로 1996년 세워진 총 2만9288㎡ 65%에 불과하고, 2012년 5월 개청한 9만여 명의 완주군 청사 1만7837㎡ 보다 불과 6% 넓을 뿐이다. 이런 좁은 청사를 기준으로 선거직전 금방 다 된 양 했는데 그 많던 플래카드는 어디로 갔나?

내년 착수해 20년 마무리하려면 입지선정과 자금조달은 돼 있어야 하지 않는가? 잘못되면 시의회나 주민여론 탓으로 돌리려나? 산단진입도로와 낭산 폐기물은 어떠한가? 30만은커녕 8개월 연속 감소해 29만5천여 명에 불과한 인구는 어떠한지? ‘혁신역사’ 보다 더 불리한 이해찬 대표 ‘세종시 역사’에는 왜 삭발은커녕 말도 없나? 선거철이 아니어서 인가? 토론회를 가졌으면 ‘후안무치’는 시민과 당사자에 사과해야 하지 않나? 민평당 정헌율 시장과 선거 직전 홍보자료 및 언행 등에 해명이 절실하다.

 

고재홍 기자  gj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