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살인 용의자 사망... 흉기로 10곳 자해
동탄살인 용의자 사망... 흉기로 10곳 자해
  • 김홍윤 기자
  • 승인 2019.01.3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화성 동탄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곽상민(42세, 남)이 검거과정에서 흉기로 자해해 사망했다.

이로서 범행동기는 미궁에 빠졌다.

29일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곽씨는 지난 1월27일 21시 27분경 화성시 동탄 소재 원룸에서 치정관계로 다투다 남녀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여성은 숨지고 남성은 중태에 빠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 30일 곽씨를 공개 수배를 했고 20시 30분 경 부여 사비문 근처에서 택시운전사의 제보로 출동한 경찰과 대치 중 가지고 있던 흉기로 가슴과 복부 등 10여 곳을 자해해 병원으로 이송 됐지만 과다 출혈로 사망했다.

경찰은 곽씨가 사망함에 따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