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 HBC는 어떤 팀인가? >
이만수 전 감독, < HBC는 어떤 팀인가? >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2.2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HBC는 HIS Baseball Club 한글로 이름을 붙이자면 "하나님의 야구단" 이다. HBC는 유소년야구팀(초1~초6)과 중등과정 야구팀이 있는데 이번 대만 전지훈련은 이 두팀이 합동훈련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 팀들의 감독은?
HBC 유소년팀 한상훈감독
HBC 중등과정팀 권혁돈감독이 맡고 있다.

한상훈감독은 2015년까지 한화 이글스 2루수로 활약한 명품수비 한상훈선수다.

권혁돈감독은 아마야구 감독경력이 20년이 넘은 아마야구 베테랑 감독이다.

이 두감독은 신일 중,고등학교 선,후배이자 사제지간이기도 하다.
한상훈, 권혁돈감독이 대만 전지훈련을 계획하면서 작년말 나에게 간곡히 도와달라는 부탁을 하는데 평소 아끼고 사랑하는 후배들이기에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다. 바쁜 일정을 뒤로하고 8박9일간 HBC 전지훈련 캠프지인 대만 핑둥시로 날아갔다.

아끼는 후배들의 부탁이라 팀에 대한 기대보다는 후배감독의 극성스런 부탁에 찾아왔건만 첫날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눈빛과 움직이는 모습에 나는 깜짝 놀랐다.다음날 훈련하는 HBC 선수들의 모습을 보면서 또다시 나는 눈이 휘둥그레 졌다.
어린 클럽팀 선수들이 야구장에서 훈련을 하는데 너무나도 일사분란하고 체계적으로 훈련을 하고 있지 않은가!

2018년 재능기부로 다녀온 야구팀만 52개팀인데 HBC야구팀처럼 훈련하는 모습은 내가 눈을 씻고 봐도 찾아볼 수 없었다.

23명의 어린선수들이 4시간의 훈련스케줄을 소화하는데 다른 팀들이 일반적으로 하는 훈련의 3배의 훈련량을 소화하고 있었다.
어린선수들이기에 5~10분의 휴식시간이 틈틈히 주어지는 것 빼고는 정말 혀를 내두를 만큼 집중과 체계적인 훈련이 나의 고정관념 처럼 여겨졌던 훈련형태 와는 너무도 다른 모습을 보게 되었다.

고등학생 정도 나이의 선수들이라면 어느 정도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엄마품에서 어리광을 부릴 어린꼬마들이 어쩜 이렇게 움직이고 훈련하고 있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훈련을 마치고 권혁돈, 한상훈감독에게 물어보았다. 어떻게 이렇게 어린 선수들이
야구장에서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느냐? 혼내지도 않고 체벌을 하지 않으면서 그렇다고 큰소리 내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선수들이 그렇게 움직일 수 있느냐 ? 질문을 던졌더니 권감독은 의외의 대답을 나에게 하는 것이다. 평상시 선수들을 대할 때
우리가 가지고 있는 사랑의 표현을 다 동원해서 사랑을 표현하고 선수들도 지도자들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훈련을 시켰다는 것이다. 그래서 야구장에서 나를 사랑해 주시는 감독님께 더 인정받고 싶은 마음에 능동적으로 움직이고 최선을 다하게 된다는 것이다.

야구장에서 두감독이 중요하게 여기고 선수들에게 강하게 말하는 지도방법은 선수들이 예의에 어긋난 모습을 보이거나 더 잘할 수 있는데
집중하지 않아서 실수하는 것에 대해서는 무서우리 만큼 선수들을 강하게 지도하는 것이다. 더욱 신기한 것은 감독들에게 혼이난 선수들일찌라도 주눅이 들어서 플레이 하는 선수는 눈을 씻고 봐도 찾아 볼 수 없었다.

그래서 HBC 의 선수들은 기가 죽거나 주눅이 들어 플레이하는 선수가 단 한명도 없다는 것이다.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얼굴에도 자신감이 넘치고 활기가 넘친다.

경기가 시작되기전 선수들이 모여 화이팅을 내는 것도 다른 팀들과는 사뭇 다르다.
"기쁘고" "즐겁고" "신나게" ~~화이팅!~~~
이것이 화이팅의 구호이다.

프로야구팀의 감독을 지닌 나도 권혁돈 한상훈감독 한참 후배인 후배감독들에게 많은 것을 보고 배우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또 한가지 훈련이 마친 후에 나를 놀라게 한 것은 휴식을 취하고 난 후 제각기 자신이 읽어야 할 책과 영어단어 암기를 위한 학습시간을 갖는 다는 것이다. 저녁식사를 하러 가는 중에서도 손에 종이가 들려있는 것을 보고 쥐고 있는 것이 무엇이냐 물었더니 영어 단어가 적혀 있는 영어 단어장이란다. 나는 그 상황을 보며 웃음만 나오게 되었다.

HBC ! 이 팀이야 말로 우리가 만들어 가야할 모범적인 유소년 롤모델팀 이구나!~~~^^

운동선수이기 전에 학생선수임을 명심하고 야구를 하기위해 더 열심히 공부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야함을 HBC를 통해 깊이 느끼는 시간이 되었다.

이러한 HBC의 가치를 알고 중소기업인 '잘론내추럴'(주 영대표)은 HBC의 후원회사로 연간 6천만원 상당의 자사 제품을 HBC선수들에게 후원하고 있으며 향후 보다 폭넓고 실질적인 후원으로 HBC를 후원하겠다고 한다.

나또한 HBC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부족하지만 힘이 닿는대로 HBC를 도울 것을 마음으로 다짐해 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