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별세... 고3때 '에릭 하이든' 제치고 세계주니어선수권 우승
이영하 별세... 고3때 '에릭 하이든' 제치고 세계주니어선수권 우승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2.2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JTBC
출처=JTBC

 

[내외일보]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1세대 스타로 명성을 날렸던 이영하 전 국가대표 감독이 향년 6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당앙암 판정을 받고 투병해온 이영하 전 감독은 25일 (오늘) 오후 7시 20분 결국 숨을 거두었다.

1970년대 한국 빙상의 간판선수로 활약했던 이영하 전 감독은 경희고 3학년 시절인 1976년 이탈리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3,000m 와 5,000m에서 우승해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이 전 감독은 세계 최고의 선수였던 에릭 하이든을 종합 2위로 밀어낸 바 있다.

이후로도 한국 셰계 신기록을 51차례나 갈아치우는 등 커다란 족적을 남겨왔으며, 1991년부터 4년간 대표팀 감독을 역임하며 김윤만, 이규혁 선수 등을 지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