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칼로 네 목을..." 송명빈 추락사... 과거 갑질 녹취 화제
"식칼로 네 목을..." 송명빈 추락사... 과거 갑질 녹취 화제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3.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일산 자택서 추락해 숨져
상습폭행혐의 영장실질심사 앞두고...
출처=MBN
출처=MBN

 

[내외일보] 송명빈 추락사, 직원 폭행 혐의 영장실질 심사 앞두고 발생

마커그룹의 송명빈(50)대표가 오늘(13일) 오전 4시 40분께 자신의 일산 아파트서 추락해 숨졌다.

사망한 송명빈 대표는 같은날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송명빈 대표는 회사직원에 대한 상습 폭행 혐의로 지난해 11월 12일 고소당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후 실제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까지 유출되며 파장이 커졌다.

당시 한 시사 프로그램에서 조명한 송명빈 대표의 '갑질'은 시청자들을 분노케했다.

해당 프로그램에선 폭행 피해자인 직원이 녹음한 음성 파일이 방송을 탔다.

음성 파일에서 송명빈 대표는 "네 어미X이 XX 자식만 낳았지, 어? 뭐 하나 XX 신경 쓴 게 있어?"라며 "어? 자식을 사회 진출 시켜놓고 XX 어? 고맙다고 인사는 못할 망정 XX"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송명빈 대표는 "식칼을 들고 네 목을 찔러 버릴 거야"라며 "청부살인도 내가 고민할 거야"라고 위협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