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 발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 발표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3.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4천억 원 투자… 올해 170개 시스템 데이터 개방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2020년까지 산하기관 보유 공공 데이터 전면 개방

5만 개 ‘IoT 센서’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설치

박원순 시장은 지난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좌담회’를 열고 2022년을 목표로 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총 1조4천억 원을 투자해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 서울의 핵심은 ‘21세기의 원유’로 불리는 빅데이터다.
그동안 ‘정보화’라는 이름으로 올빼미버스, 공공와이파이, 엠보팅 같은 개별 서비스를 제공해온 데 이어, 이제는 그동안 구축한 세계 최고의 ICT 기술·인프라와 누적된 도시·행정 데이터에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같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결합해 신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전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산하기관이 보유한 공공 데이터를 전면 개방한다는 목표로 올해는 시민 선호도가 높은 소상공인 종합지원, MICE종합정보, 공연관리 등 170개 시스템의 데이터를 개방한다.
5만 개의 ‘IoT 센서’는 '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설치돼 도시현상과 시민행동 데이터를 수집해 시가 보유 중인 행정데이터를 한 곳에서 저장·분석·활용하는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연내 구축한다.
김규호 서강대 교수는 “서울시가

또 시는 교통 분야에서 상암 DMC에 세계 최초로 조성 중인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비롯해 IoT 기술로 실시간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IoT 공유주차 시스템’, AI 기술로 기사-승객을 연결하는 ‘AI 택시’ 서비스를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올해 공영주차장 500면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22년까지 총 3000면으로 확대하며 oT 센서로 주차차량 유무를 실시간 파악하고, 이용자는 스마트폰 앱으로 주차 가능한 위치 확인부터 예약, 길 안내, 요금 결제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다.
25개 자치구별로 관리·운영하고 있는 CCTV 영상정보를 서울시, 경찰, 소방 등 기관 간 서로 공동 활용하는 ‘스마트서울 안전센터’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연내 설치·운영한다. 방범용 ‘지능형 CCTV’도 '21년까지 총 1만7820대를 새로 도입하고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영상을 분석해 싸움, 방화, 배회 등 특정상황을 자동으로 탐지하고 위험이 감지되면 경찰이나 소방서 등에 실시간으로 알리는 기능을 갖춘 CCTV다.
횡단보도 주변 바닥에 LED 보조 신호등을 설치하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교차로 주변으로 확대 구축해 스마트폰에 열중하는 스몸비족과 초등학생, 어르신 등 교통약자의 보행안전을 강화한다.
‘스마트시티 시범단지’로 조성 중인 마곡지구에는 오는 6월까지 공공와이파이존 109개소, CCTV 257개, 재난 예경보 방송장비 1개소 등 정보통신·안전·교통·재난관리 인프라가 구축된다.
홀몸 어르신 가정의 TV, 전기밥솥 등의 전력 사용량을 IoT 플러그로 감지해 일정 시간 동안 변동이 없을 경우 사회복지사에게 ‘방문요청’이 전송되는 실시간 돌봄 서비스가 올해 1000가구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22년까지 4000가구로 확대한다.
또 '22년까지 옥탑방, 고시원 등이 밀집한 주거소외지역의 어르신·장애인복지관 등 커뮤니티 공간 1240개소에 새롭게 설치한다.
스마트시티 관련 신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마트시티 펀드’를 22년까지 2500억 원 규모로 조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