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의혹 해명
아이유 의혹 해명
  • 이혜영 기자
  • 승인 2019.04.1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아이유 인스타그램
출처= 아이유 인스타그램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가수 아이유가 강원도 산불 피해 모금운동에 동참하며 1억 원을 기부했지만, 이를 악의적으로 왜곡하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아이유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강원도 산불 피해 아동 지원에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이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한 게시자는 “아이유는 그동안 기부만 했다 하면 전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만 했다. 특정 단체에만 항상 기부하는 이유는 뭘까. 이번 산불 피해 뉴스 보면 어린이들은 1도 안 나온다. 100%가 노인들이다. 산불 피해 지역 자체가 산골이라 초등학교도 아예 없다. 이런 상황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 의아하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된다.

이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9일 직접 입장을 밝혔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재단에서는 먼저 후원자님의 순수한 기부의 뜻이 왜곡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앞서 다음과 같이 사실을 확인하여 말씀드리고자 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강원도 산불 발생 다음 날인 5일( 화재 현장을 방문해 재단 지원아동 피해 현황을 파악했다. 특히 재단 지원 가정 중 4가정은 이번 화재로 인해 주거지가 전소된 안타까운 상황이었고, 나머지 다수의 가정들도 추가 피해를 우려해 긴급 대피소로 피난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보도를 통해 통해서도 알려진 것처럼 아이유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자이지만, 본 재단(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만 후원하는 것도 아니다. 본인의 모교인 동덕여고 발전기금 지원, 서울시 농아지원센터 기부, 승일희망재단 후원 등 평소에도 다양한 NGO를 통해 후원하며 사회에 나눔의 가치를 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갑작스러운 피해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아동과 가정에 따뜻한 선의를 표한 아이유를 비롯해 여전히 많은 후원자가 강원도 산불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해 재단의 후원에 동참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개인의 허위 사실과 확인되지 않은 정보 등이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되는 것은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기부에 대한 불신감, 기부문화 축소로 이어지기도 하고, 결과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제때 도움을 줄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강원도 산불 피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분의 응원과 격려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