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테러 아냐
노트르담 성당, 테러 아냐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4.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MBC
출처=MBC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성당이 화재로 일부 소실된 가운데 화재원인이 방화 보단 사고일 가능성이 크다고 프랑스 당국이 밝혔다.

파리지방 검찰청은 현재로선 이번 화재에 대한 테러나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5일(현지시각)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일어났다. 

이번 화재는 15일(현지시각) 오후 6시 50분쯤 첫 화재가 목격됐으며 첨탑 보수 공사를 위해 세운 비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프랑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곧이어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불길이 쉽사리 잡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으며 "예수님의 가시관" 등의 보물은 무사히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