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스마트폰 중독 예방 나서
진안군, 스마트폰 중독 예방 나서
  • 이강석 기자
  • 승인 2019.05.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등학생 대상 정신건강증진 교육 실시

[내외일보=호남]이강석 기자=진안군이 관내 중·고등학생의 건강한 스마트폰·인터넷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해 ‘고개들고! 하늘보고’란 주제로 다음달 18일까지 정신건강증진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의 과도한 사용 증가로 나타나는 정신건강의 위험을 알리고, 과의존 예방과 올바른 사용습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5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만 3-59세 이용자 중 2.4%(86만 2,000명)는 고위험군, 13.8%(494만6,000명)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나타났으며, 인터넷 과의존 실태에서는 만 3-59세 이용자 중 1.2%(48만1,000명)는 고위험군, 5.6%(220난1,000명)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조사됐다.

특히, 청소년 시기는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과 성인용 영상물 구독 등이 뇌 발달에 큰 영향을 주어 사고력이나 기억력이 줄어들고, 감정조절 능력에 문제가 생길 위험이 크다. 이로 인해 최근에는 학교생활, 교유관계, 학업 등 일상생활에서도 문제를 일으키는 빈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예방교육을 통해 과다 사용으로 인한 부정적 요소들을 예방하고, 건강한 마음과 미디어 기기를 스스로 잘 관리하여 원활한 학교생활과 긍정적 자아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